하도훈


당근 탈을 쓴 채찍


전시를 통해 동시대를 살아가는 예술가가 가진 다중적 자아 간의 괴리감과 그로부터 파생되는 새로운 가능성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고자 합니다.